찾기
업체등록
로그인

마사지 바가지 안쓰는법 - 호스트 관리자

리뷰없음
0
리뷰등록 조회수 - 490

 

 

필리핀…..참 한국 사람들에게는 말도 많고 탈도 많은 나라이다.

툭하면 살인사건 등의 강력사건으로 한국사람들이 절대로 갈 곳이 못되는 나라로 표현되는 필리핀..

 

출장으로 필리핀 마닐라도 참 자주 다니는 편인데, 세계 어디나 그렇듯 자기만 조심하면 되는 곳 역시 필리핀이다.

 

필리핀에서 발생하는 한국인 살인사건이나 강력사건들은 대부분 이런 케이스다.

1. 현지에 살고있는 한국인들 간의 금전문제나 다툼으로 인한 청부살해

2. 현지에서 현지여성들을 함부로 보다가 보복당하는 경우

3. 값싸고 먹고 놀고 좋은 나라라고 밤거리 아무데나 술먹고 지갑 두둑히 하면서 멋대로 돌아다니다가 강도당하는 경우

4. 나라에서 가지말라고 가지말라고 하는데도 납치가 빈번한 지방 일부 지역을 굳이 방문하는 경우..

 

이런 케이스가 아니면, 또 괜히 돈있는 척 표내고 다니지만 않는다면, 밤에 으슥한 곳을 혼자 돌아다니지만 않는다면

필리핀도 사람들이 사는 곳이라 매우 극악한 상황을 만날 일이 별로 없다.

==============

 

얘기가 다른 곳으로 좀 새어나갔는데, 이 포스팅에서는 정말 싼 필리핀 마사지 가게를 이용할 때의 팁에 관련한 내용이다.

주의점이라고 해야될까? 여튼 내가 자주 필리핀 마사지샵들을 이용하면서 직접 겪은 것을 중심으로 말씀드리고자 하니..

필리핀 가서 호갱님이 되지 마시길 바란다.

=============

 

마닐라는 사실 크게 메트로 마닐라(Metro Manila)를 말한다.

우리나라로 치자면 서울특별시 이다.

그리고 이 메트로 마닐라에는 서울의 강남구(영어로 치면 강남구가 바로 강남 City인 것이다.) 분위기인 마카티(Makati City)나

한국 여행객들이 정말 많이 찾는 코리아타운 같은 말라떼라는 곳이 있는 마닐라(Manila City),

한인 유학생들이 많은 퀘손(퀘죤, Quezon City) 등

여러 개의 City들이 이 메트로 마닐라에 포함되어 있다.

==============

 

 

 

 

비즈니스 타운이 많고, 외국인들이 많아서 호텔도 좋고 치안도 좋은 마카티,

한국식당이나 유흥주점 등이 밀집한, 밤이면 우범지대로 변할 수도 있는 말라떼,

그리고 퀘손시티 등에 가보면 ‘여기가 필리핀인지 한국인지 헷갈릴 정도로’ 한국간판을 많이 보게 된다.

(뭐….마닐라의 관문인 니노이 아키노 공항에서도 보면 팻말이나 안내표시 등에 한글이 다 병기되어 있을 정도이니까..)

 

여튼…마카티를 가든, 마닐라의 말라떼를 가든, 퀘손을 가든 마사지 집이 넘쳐난다.

한국인 사장님들이 운영하시는 샵도 정말 많고, 그게 아니더라도 한글간판이 있는 가게도 많다(이런 경우 물어보면 대게 한국인 사장님 가게).

==================

 

그럼…왜 필리핀 마닐라에서 마사지샵을 가는데 바가지를 쓰는 것을 주의하라고 할까?

난 보통 출장을 가게 되면 호텔 근처에서 3분 거리 내에 있는 마사지샵을 주로 다니는 편이라 여기 저기 경험한 편이다.

 

마닐라의 일반적인 로컬 마사지집들을 보면

1시간짜리 전신마사지가 대게 4~600 페소(100페소는 대략 2,500원 정도),

90분짜리 전신마사지는 6~700 페소 정도에 시세가 형성되어 있다. 일반적으로 적당한 규모, 적당히 깨끗한 로컬 마사지집들 가격이다.

 

물론, 네이버에서도 마닐라 마사지하면 검색이 바로 되는 유명한 한국인 사장님의 가게 휴(HUE) 마사지 같은 경우는

시설도 매우 좋고, 깨끗하고 해서 가격이 좀 더 비싸다(1000 페소 정도).

자….이제 내가 직접 겪은 마사지샵들의 바가지 요금에 대해 설명을 드리겠다.

 

1. 관광객용 메뉴판

마닐라의 모든 마사지샵들이 그러한 것으로 안다. 아는 사람들은 다 아는 얘기이다.

한국 가게이든 아니든 웬만한 가게는 모두 2개의 메뉴판이 준비되어 있다.

 

마사지샵을 방문하는 한국인이 딱 봐도 관광객으로 보인다….그럼 현지 직원이 바로 보여주는 메뉴판이 바로 그것이다.

단체관광객, 패키지여행객 등 가이드가 함께 동행하여 안내를 받은 샵들은 바로 그 가격표를 보게 된다.

이것 자체를 뭐라고 하면 안된다..이 것은 엄연히 가이드가 좋은 마사지샵을 안내해주고 받는 정당한 커미션이기 때문이다.

가이드 차량을 타고 마사지집으로 갔을 때는 그것을 지켜주는 것이 예의이다.

 

문제는….혼자 혹은 일행과 가이드 없이 갔을 때, 필리핀 현지직원이 당신을 호구로 보고 커미션만큼 자기가 챙기려고

일부러 이것을 보여줄 때인 것이다. 그건 그 직원이 나쁜 사람이기 때문에 이렇게 글을 쓰는 것이다.

이런 바가지를 당하지 않기 위해서 할 일은 딱 두 가지이다.

첫째, 미리 인터넷으로 가격정보를 확인하거나 한국식당 등에 비치된 교민잡지 등에서 가격을 확인하고 가는 것이다.

가격을 알고 갔는데 어라? 그 가격이 아니네? 하면..

두번째, “투어리스트 메뉴판 말고 일반 메뉴판으로 보여줘.” 라고 요청하는 것이다.

그럼 “아…죄송합니다.” 라고 하면서 다른 정가 메뉴판을 보여줄 것이다.

 

앞서 전신마사지가 로컬 마사지샵에서는 500페소 정도, 고급은 1000페소 정도 한다고 했는데..

여기서의 가격 차이는 100~200 페소 정도 차이가 난다. 이 정도 차이면 당연히 정가를 요구해야 되는 차이이다.

 

다시 말하지만, 현지의 가이드에 안내를 받아서가 아니라 개별적으로 갔을 때만 이렇게 대응을 해야된다.

 

2. 가격표 없이 말로 얘기해주는 가게

좀 작은 가게들이 이렇게 하는 경우가 많다. 일단은 이런 가게는 그냥 다시 나오는 것이 좋다.

하지만 인터넷을 통해 가격을 알고 있는 한국인 가게거나 정보가 인터넷에 노출된 가게라면 반드시 가격확인을 해야 된다.

 

내가 경험한 한 가게는 다음 대화와 같았다.

“나 90분짜리 전신마사지로 할께. 얼마죠?”

“1000페소입니다.”

“에? (인터넷으로 가격을 봤는데..800이던데..) 무슨 얘기예요? 여기 사는 내 친구가 여기 800인데 마사지 좋다고 해서 왔는데..?”

“아…죄송합니다. 원래 처음오시는 분들에 한해서만 1000페소를 받고, 두 번째 오실 때부터는 800 페소를 받아요.”

완전 거짓말이다. 자기 거짓말이 들통났기 때문에 면피용으로 하는 말이다.

필리핀 역시 상대에게 화내고 몰아붙이면 큰싸움 나거나 보복당할 가능성이 높은 나라이기 때문에 스마일~이 필요하다.

“아~ 그래요? 그럴 수도 있죠. 여튼 난 가격 아니까 800으로 해요.”

라고 하면 바가지 안쓰는 것이다.

 

3. 가게 앞에서 결정 못하다가 직원(?)이 안내해서 들어간 경우

이것도 내가 직접 겪어본 일이라서 설명드리는 것이다.

출장에서 미팅을 마치고 혼자 호텔 들어가기 전에 근처 마사지샵으로 들어가기로 했다.

눈에 띄는 몇 개의 마사지샵 중 어디를 갈까? 망설이면서 편의점에서 산 음료수를 마시고 서있는데..

내가 서있던 가게 앞에서 한 남자가

“헬로 미스터, 어디 가시려구요?”

“아…(손가락으로 마사지샵을 가리키며) 음료수 마시고 여기 들어가서 마사지 받으려구요.”

“네네…음료수 드세요.”

하더니 내가 음료수를 가게 앞 쓰레기통에 버리고 나니 바로 문을 열어준다.

그리고는 내게 가게 내에서 신는 슬리퍼를 내어주고, 내 신발을 받아 신발장에 넣는다.

하…녀석 되게 싹싹하네. 여기 친절한 샵이구만..

그렇게 나는 그날 저녁 1시간 짜리 전신마사지를 상쾌하게 받고 호텔로 돌아왔다.

 

 

 

다음날…

편하고 가깝다보니 일을 마치고나서 호텔에서 맥주 한 병 마시다가 마사지 또 받아야겠단 생각으로 같은 가게를 갔다.

어제 보니 마사지 잘하던데 오늘은 90분짜리를 받아야 겠다..

문을 열고 들어가니 카운터 아가씨가 자리를 비워서인지 한 남성직원이 메뉴판을 보여준다.

어? 90분 짜리 가격이 어제 60분짜리보다 싸다…뭐지? 내가 잘못 안건가?

어제 분명히 잔돈 40페소를 그냥 마사지사에게 팁으로 줬는데..

그럼 내가 착각한 것이 아닌데…

어제 메뉴판과 다른 가격의 메뉴판이다.!!

 

마사지를 다 받고 나서 나와 계산할 때보니 어제의 카운터 아가씨가 있다.

“아가씨…나 여기 계속 오는데…왜 어제 가격이랑 오늘 가격이 다른거지? 당신들 2개 메뉴판 쓰나?”

아가씨가..”어?” 그러더니 나를 한참 보더니….”아….” 그런다.

 

알고보니 전 날 나를 가게로 안내하던 남자는 그 마사지샵의 직원이 아니었다.

그저 한국인으로 보이는 관광객이 마사지샵 앞에서 갈등하고 있으니까 잽싸게 사기의 기회를 잡은거다.

그 녀석이 문을 열어주고, 슬리퍼를 내놓으니 나는 직원이라 생각했고,

마사지샵의 카운터 아가씨는 이 남자가 한국 관광객 손님 한 명 데리고 왔으니까 커미션 챙겨줘야 되는거였다.

바로 삐끼다.

 

“내가 그 남자가 당신 직원인지 아닌지 알게 뭐요? 난 이 가게 들어오기 전에 음료수 하나 마셨을 뿐이고,

원래 혼자 이 가게 들어오려고 한거야. 그사람 나한테 안내해준 게 아니야..”

 

그래서 몰랐다, 미안하다는 사과와 함께 도장 하나 더 찍어줬지만 기분은 유쾌하지 않았다.

 

따라서 이런 류의 삐끼 바가지 안쓰려면 가게 앞에서 누가 안내해주는 척을 하려고 하면

손을 휘휘 내저으면서 “필요없다. 내가 알아서 한다.”고 해야된다.

===============================

 

지금까지 세 가지 유형의 마닐라 마사지샵들의 바가지를 설명드렸다.

다시 한 번 더 말씀드렸지만, 여행가이드의 안내와 차량제공을 받아서 마사지샵에 갔다면 따지지 말자.

나름의 일을 하고 정당한 커미션을 받는 것이기 때문이다.

그러나 자유여행이나 출장으로 가서 혼자 마사지샵에 갈 때는 이런 주의점들을 지키면

1~200페소 손해보는 일도 방지하고, 내 마사지사에게 팁 좀 더 두둑히 줄 수 있다.

리뷰 및 평점 추가

댓글을 다시려면 로그인 해주세요.

영업시간 :

영업종료 UTC + 9
  • 월요일08:00 - 22:00
  • 화요일08:00 - 22:00
  • 수요일08:00 - 22:00
  • 목요일08:00 - 22:00
  • 금요일08:00 - 22:00
  • 토요일08:00 - 12:00
  • 일요일휴일

가격 / 수정 요청 :

거기 날씨는 어때 :

위치 / 연락처 :

호스트 관리자 :

작성자의 다른 글 더보기 :

수정 요청: 마사지 바가지 안쓰는법

로그인 Mr.필리

계정 세부 정보는 이메일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비밀번호 재설정